My Austria Bucket List

걸작 ‘죽음과 삶’에 클림트는 무슨 생각을 담았을까?

Wien

1

걸작 ‘죽음과 삶’에 클림트는 무슨 생각을 담았을까?

레오폴트 미술관

비엔나

비엔나의 노이바우는 수많은 미술관이 밀집한 문화예술지구 무제움 콰르티에(MuseumsQuartier)로 조성되어 있다. 통칭 ‘MQ’라고도 하는 이곳에는 미술애호가인 레오폴트 부부가 수집한 근대미술 작품들을 전시하는 레오폴트 미술관(Leopold Museum)이 들어서 있다. 화가 에곤 쉴레의 세계 최대 컬렉션을 소장 중이며 그가 믿고 따르던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의 작품도 다수 소유하고 있다.

주목할 작품은 클림트가 죽기 전까지 그린 ‘죽음과 삶(Death and Life)’. 그림 속에는 꽃밭으로 보이는 곳에 갓난아기부터 소녀, 여성, 노인, 남성 등 인생에서 걷게 되는 다양한 모습들이 몸을 부대끼며 뒤섞여 있다. 그리고 십자가가 그려진 옷을 입고 은밀히 다가오는 사신의 모습이! 금의 대명사 답게 당시에는 배경이 금색이었다고 한다. 그 후 5년이라는 세월을 소비하며 배경을 다시 칠했다고 하는데 그렇게까지 해서 클림트가 표현하고자 했던 건 무엇일까?

‘죽음을 맞기까지 인간은 삶을 누릴 수 있다.’ ‘죽음이 찾아올 줄 알기에 삶은 더욱 가치 있다.’ 등 다양한 견해를 나눌 수 있는 ‘죽음과 삶’. 자신의 눈에는 어떻게 보일지 레오폴트 미술관에서 직접 확인해보자.

관내에는 클림트가 비엔나 대학교 대강당 천장에 여인을 붉은색으로 표현한 인상적인 그림인‘의학’의 복제품도 전시 중이다. 해골이 그려진 이 작품은 의학 자체를 부정하고 있다는 대논쟁을 불러일으킨 문제작이기도 하다. 19세기말에 예술에 대한 개념을 뒤엎은 그가 손댄 수많은 작품도 놓치지 않기를!

*2021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운영이 수시로 변경 또는 취소될 수 있사오니 이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MAP WEBSITE

잠깐, 여기도 주목!